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1-27 14:24

  • 영광뉴스 > 칼럼

환절기 건강, 혈압 관리부터 시작해야

기사입력 2020-03-10 12:1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아침과 저녁 간 일교차가 클수록 심혈관계 질환이 발병해 사망할 확률이 높다는 통계가 있다. 기온 변화가 신체에 미치는 악영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요즘 같은 시기에는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급격한 기온 변화를 겪은 신체에서는 이상 증후가 일어나게 된다. 체내 신경 체계의 균형 붕괴가 바로 그것이다. 이때 동맥경화에 노출되기 쉽다. 심할경우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등 심뇌혈관질환을 겪게 될 수 있다. 혈압이 상승하게 되면서 심뇌혈관질환 발병 위험도가 급격히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고혈압 환자의 경우 뇌출혈로 인한 건강 악화로 이어질 수 있어서 관리를 소홀히 했다간 자칫 잘못하면 큰 화를 입을 수도 있다. 고혈압 환자일수록 기온 차가 심한 환절기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당 질환의 위험도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혈압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관리는 별다른 게 없다. 가벼운 운동을 시작하는 것만으로도 효과적으로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 보온에 신경을 쓰는 가운데 운동을 시작하는 것을 권장한다. 몸을 따뜻하게 하고 운동을 하는 것이 위험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다. 가볍게 여러 겹의 옷을 껴입은 상태에서 운동을 진행하고, 운동 전에는 맨손체조나 스트레칭으로 심장이 추위에 대비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식습관 개선도 운동만큼이나 중요하다. 동물성 지방이나 패스트푸드가 몸에 좋지 않다는 건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이와 같은 음식은 피하고 음식을 6대 영양소의 기준에 맞춰 골고루 먹는 것이야말로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 되겠다.

 

감초, 마늘, 생강, 부추, 양파 등은 염증을 가라앉히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환절기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다. 또 단백질은 피로 회복과 해독에 도움이 되므로 섭취하는 것이 좋지만 기름진 육류는 피하는 것이 좋다.

 

반면 치킨, 갈비, 삼겹살 같은 기름진 육류나 설탕이 많이 들어간 탄산음료, 국수, 만두 등 밀가루 음식은 몸의 염증을 악화시킨다.

 

심혈관계 질환은 가족력이 없더라도 요즘에는 20대부터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를 앓는 사람들이 꽤 많다. 이럴 때일수록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면 질환 예방에 큰 도움이 될 터이다. 건강은 타인이 대신 지켜주지 않는다. 본인 스스로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지속적인 운동과 식습관 개선을 하고자 움직인다면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글쓴이 : 이상수

·전남 영광소방서 영광안전세터 소방위

 

김세윤 기자 (igj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