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광뉴스 > 체육.행사.문화

‘바다가 육지라면’ 가수 조미미 노래비 건립

너비 5.4m, 높이 3m 규모 포토존 뮤직박스 포함 형태 제작

기사입력 2022-05-26 15:3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영광군이 1960년대 중반 애절한 노랫말로 대중들의 심금을 울리며 대중가요계를 주도한 영광출신 가수 조미미를 기리는 노래비를 백수해안도로 노을전시관 앞에 건립했다.

 

조미미는 1947년 영광군에서 태어나 1965년 데뷔, 육지를 그리워하는 섬 지역 주민들의 애환을 담은 노래들을 다수 불렀으며, 대표곡으로는 바다가 육지라면, 단골손님, 서산 갯마을, 해지는 섬포구등이 있다.


노래비는 배 떠난 부두에서 파도와 바다가 길을 막아 사랑하는 임에게 갈 수 없음을 나타내는 안타까운 여인의 마음을 담았으며, 너비 5.4m, 높이 3m 규모에 포토존과 뮤직박스를 포함한 형태로 제작됐다.

 

노래비의 앞면에는 조미미의 생애와 대표곡이자 히트곡인 바다가 육지라면의 노래 가사를 새겼으며, 뒷면에는 그의 대표 앨범 3장을 소개하고 있다.


영광군 해양수산과 관계자는 영광군 출신 가수 조미미의 일생을 재조명하고 이를 홍보하기 위해 노래비를 설치했다백수해안도로의 아름다운 절경과 음악이 어우러진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영광함평장성인터넷뉴스 (yhinews2300@empas.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