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30년 이후를 내다보며 나무 심는다

기사등록 : 2018.06.04 (월) 16:02:45 최종편집 : 2018.06.04 (월) 16:02:45      
영광군은 2018년 조림사업으로 100ha의 산림에 편백나무 등 11만 본을 봄철 수목 식재 적기에 완료했으며, 소득수종을 적극 식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광군은 2018년 조림사업으로 100ha의 산림에 편백나무 등 11만 본을 봄철 수목 식재 적기에 완료했으며, 소득수종을 적극 식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2016년부터 주민 소득증대를 위해 호두 100프로젝트(100농가, 100ha, 100년 수확)”를 추진하여 올해까지 58농가, 78ha에 호두나무를 식재했다. 호두나무 식재 목표 100ha2019년에 달성 가능할 것으로 군은 예상하고 있다. 호두는 식재 후 10년이 지나 소득이 발생하며, 열매를 수확하는 임산물 중 인건비가 가장 적게 들어가는 고소득 작목이다.

또한 군은 서해안 고속도로변에 경관창출과 소득창출을 위해 대규모 산수유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있다. 영광군 묘량면 영양리 물무산 일원에 2016년부터 7ha 면적에 산수유 2,748본을 식재했다. 생태계 유지 및 벌꿀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꿀벌을 키우는 183명의 양봉 농가를 위해서는 2016년부터 아까시나무, 헛개나무, 때죽나무, 밤나무 등 밀원수를 6ha8,127본을 식재했다. 물무산 행복숲과 영광테마식물원 등에는 단풍 등 경관수종을 식재했다.

산림 부국 오스트리아에는 곧은 나무가 비탈진 임업을 지킨다라는 말이 있다. 옹이가 없고 곧게 자라는 나무가 대량으로 생산되어야 목재산업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영광군도 굽은 나무를 베어내고 편백, 목백합 등 곧게 자라는 나무를 심고 있다. 이러한 나무는 30년이 지나야 목재로 이용이 가능하므로 미래세대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나무를 심어야 한다. 따라서 임업수익의 장기성을 이유로 조림사업은 90%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영광군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 목재 이용, 치유 등 다양한 혜택을 주는 숲을 만들기 위해 산주들의 적극적인 조림 신청을 당부했다.

기사등록 : 영광함평장성인터넷뉴스 / yhinews@empas.com

# [영광함평장성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AI
EM
.
후보자
도서관
援먯쑁媛
노두근
담양소
많이 본 뉴스
[영광]영광읍 나눔의 집 2호 입..
[함평]민선 7기 인수위 출범
[영광]김명원 부군수, '희귀 야..
[전남소방]영광 홍농초, 전남..
[소방]홍농초 소방동요대회서..
[영광]영광농협․농협영광..
[영광]묘량면, 양파 재배농가..
[기타]한국인의 주요 사망 원인..
[영광]운행제한차량 합동단속..
[장성]비브리오패혈증 예방 집..
[영광]관내 유일 메이커스페이..
[영광]한전KPS(주), 관내 저소..
[영광]강소농, 영광 법성포 단..
[영광]‘청년 고용창출 장려금..
[영광]아이도 어른도 오감만족..
[영광]'새로운 천년의 시작',..
[함평]영어경시대회 참가신청..
[장성]장성호 수변길과 출렁다..
[경찰]함평경찰서-119안전센터..
[영광]홍농·군서, 양파 재배..
포토 뉴스
[함평]이윤행 함평군수 당선자
[함평]이윤행 군수 당선자 “화합에 신경쓰겠다”
[영광][5월 마지막주 영광소식]
[함평][5월 마지막주 함평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