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77세 관광객 택시기사에 감사편지

기사등록 : 2017.10.17 (화) 17:09:49 최종편집 : 2017.10.17 (화) 17:09:49      
택시기사로부터 생각지 못한 환대를 받은 윤 할머니는 “평택으로 돌아와서 아무리 생각해도 너무너무 고마워 군수님께서 저희들의 마음을 전해주시어 꼭 칭찬해 주십사 부탁드린다”고 편지에 적었다.

함평군을 방문했던 한 관광객이 자신에게 친절을 베푼 택시기사에게 고마움을 담은 감사편지를 보내와 화제다.

지난 17일 안병호 함평군수 앞으로 77세의 할머니가 손으로 직접 쓴 감사편지가 전달됐다.

경기도 평택시에 거주하는 윤순자(77) 씨는 지난 7~8일 친구들 7명과 함께 함평 해수찜을 찾았다. 유황이 함유된 돌을 소나무로 달궈 데운 물로 온천과 약찜을 즐기고 나왔지만, 주말인데다 지리에 밝지 않은 탓에 식사를 할 마땅한 곳을 찾지 못했다. 해수찜까지 운전을 한 택시기사 정순점(65)씨에게 연락을 하자, 정 씨는 자신의 집에서 밥과 반찬, 과일을 준비해 네 끼를 정성껏 대접했다.



이튿날 관광을 마치고 저녁 기차로 돌아갈 때도 저녁식사를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운전 중인 자신을 대신해 아들을 시켜 김밥을 사 건네며 무사히 돌아가시라고 배웅했다. 택시기사로부터 생각지 못한 환대를 받은 윤 할머니는 평택으로 돌아와서 아무리 생각해도 너무너무 고마워 군수님께서 저희들의 마음을 전해주시어 꼭 칭찬해 주십사 부탁드린다고 편지에 적었다.

편지를 받은 안병호 군수는 정 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기사님의 친절이 함평의 이미지를 높였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며 앞으로도 친절한 자세로 손님을 맞이해 관광객들이 함평을 즐기고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격려했다.

정순점 씨는 나이도 있으신데다 당뇨도 앓고 계신데, 식사를 못하고 계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칭찬을 받게 돼 감사하다앞으로도 택시이용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친절한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관광객 맞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등록 : 영광함평장성인터넷뉴스 / yhinews@empas.com

# [영광함평장성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의견
  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
 
나의 의견 작성하기 *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

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

 
 
검색어 TOP10
.
AI
EM
119
LG
tv
많이 본 뉴스
[전남도의회]이동권 의원, 영광..
[영광]공공비축미곡 매입 순조..
[영광]‘농업인의 날 학습단체..
[영광]2018년도 수능 수험생 격..
[영광]노인대학 제28기 158명..
[영광]「멘토랑-멘티랑 힐링캠..
[영광]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맞..
[영광]영광! 4차 산업혁명의 핵..
[영광]불갑천 환경정화 활동
[영광]숲 가꾸기 사업, 소득창..
[영광]모범음식점 32개소 지정..
[영광]깨끗하고 살기 좋은 영광..
[영광]영광군 한돈협회, 소외계..
[영광]맥류, 양파 등 월동작물..
[함평]10월 마지막주 함평소식..
[영광]지역사회보장협의체 선진..
[영광]종합민원실 홍용희, 민원..
[영광]「지방세외수입 징수대책..
[영광]영광군 환경실무원 및 청..
[영광]영광군전기공사 경영자협..
포토 뉴스
[영광][9월 마지막주 영광소식]
[장성][2017 추석인사]유두석 장성군수
[영광][2017 추석인사]이개호 국회의원
[2017추석인사]안병호 함평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