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분노 조절법

기사등록 : 2017.08.31 (목) 10:55:59 최종편집 : 2017.08.31 (목) 10:55:59      
사람들은 분노를 나쁜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어린 시절 부모님으로부터 혼난 경험, 친구들과 화를 내면서 싸우다가 마음의 상처를 입은 경험 등 좋지 않았던 기억 때문에 화를 부정적으로만 생각할 수 있다.

우리는 지금 분노의 사회를 살고 있다. 지난 1세기 동안의 엄청난 역사적 사건과 시대의 변화가 경제 위기·정치 위기·지역 갈등의 결과를 낳았고 이에 편승한 정치인과 정부 관료들은 자신들의 잇속 챙기기기에 급급했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실직과 경제 파탄, 가정 붕괴를 비롯해 온갖 문제와 갈등에 함몰됐다. 결국 묻지마범죄가 흉흉하고 잔혹한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 소위 분노 조절에 실패한 세상이 됐다. 이렇게 치밀어 오르는 분노, 어떻게 다스려야 할까?

분노는 나쁜 것?

사람들은 분노를 나쁜 것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어린 시절 부모님으로부터 혼난 경험, 친구들과 화를 내면서 싸우다가 마음의 상처를 입은 경험 등 좋지 않았던 기억 때문에 화를 부정적으로만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잘 따져보면 화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불의에 굴복하지 않고 맞서 싸우는 화도 있고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한 화도 있다. 사실 분노는 우리 감정 중 가장 기본이다. 생존에 필수적인 것이다. 위험한 상황에서 자신을 보호하거나 도망하기 위한 신체 반응과 관련이 있다.

화가 없다면 좋을까? 그렇지 않다. 위험한 상황에서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결국 생명의 위협까지 받을 수 있다. 이런 면에서 화는 무조건 억압하고 눌러야 하는 것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화를 다스릴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평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라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죽을 때까지 감정 덩어리다. 생각(인지)보다 훨씬 더 사람의 본성을 잘 드러낸다. 태어난 아기들은 배고프다고 엄마에게 말을 하지 않는다. 배가 고프니 울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우는 것도 아니다. 그냥 본능적으로 감정을 드러낸다. 이때 엄마는 아기의 감정을 통해 아기의 상태를 알아차리고 그에 적절한 반응을 한다.

인지 기능이 많이 떨어진 노인들도 감정 표현은 여전한 경우가 많다. 분노와 슬픔, 웃음과 즐거움, 고통과 괴로움 등 죽기 전까지도 감정을 느끼고 표현할 수 있다.

그런데 감정 덩어리인 사람이 타인과 함께 잘 지내기 위해서는 자신의 감정을 억압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또 한편으로는 주어진 일과 역할을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당장의 감정을 무시할 필요도 있다.

그러나 이런 방식은 감정을 일시적으로 외면할 뿐 감정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마음 한켠에 쌓여 있다가 크게 터지는 경우가 많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평소에 자신의 감정을 예민하게 살피는 연습을 해야 한다. 아주 작고 사소한 감정이더라도 무시하지 말고 알아차리고 표현해야 한다.

속상하다’, ‘섭섭하다’, ‘우울하다’, ‘슬프다’, ‘좋아한다’, ‘기쁘다등을 비롯해 자신의 마음을 드러낼 수 있는 다양한 표현을 사용해 감정을 드러내야 한다. 이렇게 표현하다 보면 갑자기 자신도 모르게 분노가 치밀어 오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한 가까운 사람에 대한 분노는 사랑받고 싶어 하는 마음이 좌절되었을 때 나타나는 경우가 많기에, 평소에 상대방에게 자신의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내면 분노할 일이 적어지기도 한다.

분노를 에너지로 바꾸라

대인관계에서 느끼는 분노의 경우 평소 감정을 드러내다 보면 적절한 수준에서 통제가 가능하다. 하지만 살다보면 가족이나 친구 등 분명한 대상이 아니라 막연한 대상에게 분노를 느끼는 경우가 있다. 불합리한 조직문화와 시스템으로 인해 불이익을 당했을 때, 천재지변이나 예측 불가능한 사고를 겪었을 때 분노를 느끼지만 표현할 대상이 마땅치 않다.

이럴 때는 분노를 에너지로 바꾸는 방법이 있다. 불은 에너지다. 불은 뜨겁다. 그리고 밝다. 이 때문에 인류는 불을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삼았다. 분노를 화()라고 표현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불을 잘못 사용하면 다치듯 분노를 잘못 사용하면 자신이나 타인이 다칠 수 있다. 그러나 불을 잘 사용하면 요리도 해 먹을 수 있고 어둠을 밝힐 수 있듯이 분노를 잘 사용하면 생각보다 많은 것을 해낼 수 있다.

심리치료 이론인 정신분석에서는 이렇게 우리 마음의 에너지를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방향으로 바꾸는 것을 승화라고 한다.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 그것을 에너지 삼아 어떤 일을 하는 것이다. 운동·글쓰기·노래 부르기·청소나 빨래하기·그림 그리기처럼 잘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지 않고 에너지를 분출할 수 있는 활동이면 무엇이든 좋다. 이런 활동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 순간 분노가 사라져 마음은 차분해질뿐더러 자신이 한 활동의 결과가 눈앞에 보이니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분노가 치밀어 오르기 전 평상시에 자신의 감정을 예민하게 알아차리고 반응하라. 그럼에도 분노가 치밀어 오르는가? 분노를 에너지로 삼아 다른 일을 해보라. 불은 사용하기 나름이다.

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광주전남지부

기사등록 : 박 청 기자 / yhinews2300@empas.com

# [영광함평장성인터넷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 TOP10
AI
EM
.
후보자
도서관
援먯쑁媛
노두근
담양소
많이 본 뉴스
[영광]영광읍 나눔의 집 2호 입..
[함평]민선 7기 인수위 출범
[영광]김명원 부군수, '희귀 야..
[전남소방]영광 홍농초, 전남..
[소방]홍농초 소방동요대회서..
[영광]영광농협․농협영광..
[영광]묘량면, 양파 재배농가..
[기타]한국인의 주요 사망 원인..
[영광]운행제한차량 합동단속..
[장성]비브리오패혈증 예방 집..
[영광]관내 유일 메이커스페이..
[영광]한전KPS(주), 관내 저소..
[영광]강소농, 영광 법성포 단..
[영광]‘청년 고용창출 장려금..
[영광]아이도 어른도 오감만족..
[영광]'새로운 천년의 시작',..
[함평]영어경시대회 참가신청..
[장성]장성호 수변길과 출렁다..
[경찰]함평경찰서-119안전센터..
[영광]홍농·군서, 양파 재배..
포토 뉴스
[함평]이윤행 함평군수 당선자
[함평]이윤행 군수 당선자 “화합에 신경쓰겠다”
[영광][5월 마지막주 영광소식]
[함평][5월 마지막주 함평소식]